교민 말말말/독자투고
  • 손상용고문님의 소천을 접하고...
  • 작성자: mdmhk 조회: 2668 등록일: 2017-09-10
     손고문님.. 편안히 잠드소서!

    손고문님의 소천을 접하고 10여년전의 홍콩 상환에서의 일상이 떠올랐습니다.
    간혹 현고문님 사무실을 방문하여 박고문님과 같이 1원짜리 고스톱을 소일거리로 치면서 아들같은 저를 많이 이뻐해 주셨는데..
    글로나마 손고문님의 소천에 명복을 비는 마음이 죄송스럽습니다.

    좋은 곳으로 가셨을 것이며...그곳에서도 이곳 홍콩사회가 조화롭게 번영할 수 있도록 보살펴 주시옵소서..

    명경식드림
    댓글 : 0
  • 강남 엄마의 슈퍼갑질 봉사

    작성자 pmj70 | 조회 7422 | 작성일 2015-01-24

  • 내게 이소룡은 누구인가?

    작성자 oceanqueen | 조회 7768 | 작성일 2015-01-16

  • 일생에 한번은 고수를 만나라

    작성자 dsion27 | 조회 9164 | 작성일 2014-10-21

  • 대구 촌놈들의 홍콩 생활기 [1]

    작성자 dsion27 | 조회 10003 | 작성일 2014-10-07

  • 애완견 베어(Bear)와 함께

    작성자 손우파 | 조회 9435 | 작성일 2014-08-20

  • 마이너리티로서의 삶

    작성자 David Lee | 조회 10190 | 작성일 2014-08-04

  • 나의 이사 원정기 [2]

    작성자 pmj70 | 조회 11841 | 작성일 2014-06-10

  • “감사합니다, 손상용 고문님”

    작성자 손 편집장 | 조회 9436 | 작성일 2014-06-09

  • 나는 해피 아워를 포기할 수 없다.

    작성자 JESSICA | 조회 9421 | 작성일 2014-05-27

  • 김정은 치기

    작성자 秋江(추강) | 조회 9690 | 작성일 2014-05-26

  • 어느 안타까운 자매와의 만남

    작성자 윤희현 | 조회 10122 | 작성일 2014-05-19

  • 한밤 중의 팔씨름

    작성자 김석호 | 조회 9345 | 작성일 2014-05-19

  •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작성자 pmj70 | 조회 8873 | 작성일 2014-05-19

  • 내게 용기를 준 2등 항해사

    작성자 손편집장 | 조회 8241 | 작성일 2014-05-16

  • 니가 좋은 이유 [1]

    작성자 광위정 | 조회 7571 | 작성일 2014-05-12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