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초부유층이 가장 많은 도시 1위

2018년 09월 12일 15시 28분 입력

홍콩이 세계 금융중심지인 뉴욕을 제치고 초부유층이 가장 많은 도시로 꼽혔다.

 

 

6일 블룸버그통신은 리서치회사 ‘웰스-X’보고서를 인용해 홍콩에서 미화 3000만 달러 이상의 자산을 보유한 초부유층(울트라 리치)이 지난해 31% 늘어난 1만 명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부자들의 도시로 유명한 뉴욕(초부유층 8900명) 보다 홍콩이 더 많은 것이다. 일본의 수도 도쿄는 6800명으로 3위에 올랐다.  뒤를 이어 로스앤젤레스(LA·5300명), 프랑스 파리(4000명), 영국 런던(3800명), 미국 시카고(3300명), 샌프란시스코(2800명) 순이었다. 

 

미국의 수도 워싱턴DC와 일본의 오사카는 초부유층 수가 2700명으로 동률을 기록했다. 웰스-X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초부유층은 13% 증가한 25만6000명이었으며, 이들의 자산 합계는 총 미화 31조5000억 달러에 달했다.


보고서는 아시아에서 초부유층이 가장 빠르게 증가했다고 전했다. 홍콩과 중국 본토가 상승세를 견인했다. 아시아태평양의 초부유층 수는 연평균 8.3%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